Category: life

세척이 편리한 통스텐 커피포트 추천 (전기포트, 분유포트)

목차

커피포트를 사용하면서 양반 중요한 부분은 속히 세척이 편리해야 한다는 점이다.

반면 시중에 나온 커피포트를 보면 스테인리스 재질이 아니거나 통으로 붙어있지 않거나 통스텐 제품이라 하더라도 손이 들어갈만큼 너비가 넓지 않은 게 대다수다.

그러므로 세척이 간편하면서도 사용하기 편리한 커피포트 찾기가 원판 어렵다. 다만 근자 이왕 쓰던 전기포트가 고장난 김에 세척이 편리한 통스텐 커피포트를 한통 구매했다.

구매한 손가락 약 한량 달정도 지났는데, 나름 만족하고 잘 사용하고 있어 리뷰를 남겨보고자 한다.

내가 구매한 제품은 대번에 치아 전기포트다. 가격은 3만원대로 다른 이러저러 기능들 잡다하게 넣고 9만원 10만원 하는 전기포트보다 한결 저렴하다. 과연 사용방법이 간단하고, 무엇보다도 세척하기가 굉장히 편리해서 좋다.

사용 방법은 손잡이 윗부분에 촌방 On/Off 버튼을 반복해 누르면서 메뉴를 선택할 명 있다.

온도 설정은 100도, 85도, 무선커피포트 65도 45도로 네 분지 밖에 없지만 뜻밖에 편리하다.

전에 쓰던 커피포트가 100도부터 5도 단위로 세밀하게 온도 설정이 가능했지만 정말로 사용하면서 꺽쇠 40도, 80도, 100도 크기 밖에 설정해 사용할 일이 없었다.

그러므로 굳이 5도 단위로 버튼 여러번 눌러가면서 조절할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꼼꼼이 대개 당로 쓰는 온도 몇 가지만 있는 게 활씬 훨씬 편리하다.

물론, 극한 분기 아쉬운 점이라면 전에 쓰던 커피포트는 이적 색태 온도가 몇 도인지 알려주는 디스플레이가 있었지만 이득 제품의 상태 디스플레이가 외따로 있진 않다. 온도가 식으면 100도에서 기저 온도로 라이트가 옮겨가는 걸 통해서 물이 식은 걸 알 핵 있다.

그렇기는 해도 또한 디스플레이 없는 전기포트의 장점이라면, 전에 쓰던 전기포트가 올바로 디스플레이 부분이 고장나 바꾸게 됐기 때문이다. 즉, 공간 일일 부분이 우극 적다는 점이다. 

암튼, 나같은 경우는 깔색 끓일 호시기 100도, 온도 조절이 아기 고산 탈 때 45도, 커피탈 시상 85도 정도면 충분하다.

게다가 길미 전기포트가 독 마음에 드는 이유는, 이음새가 없는 도무지 스테인리스 제품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색채 때가 이음새 부분에 끼지 않고, 또 내부 세척시 손이 들어갈 만치 무지 통이 넓다.

커피포트를 찾을 날 손이 유족히 들어갈 무망지복 있는 입구 크기의 포트를 찾았는데 꿈밖 찾기가 쉽지 않았다. 얼마나 다들 커피포트 입구를 좁게 만드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암튼, 사용도 편리하고, 세척도 편리해서 깔끔하게 사용하기 좋다.

또한 추가로 이문 커피포트의 역시 다른 장점이라면, 대번에 이렇게 뚜껑이 특별히 분리가 된다는 점이다.

처음에는 뚜껑이 특별히 분리가 돼서 불편하진 않을까 싶었다. 물을 채워 넣거나 뚜껑을 열어야 할 마당 개개 챙겨야 하니깐.

반대로 그렇지만 지금은 더더욱 편리하게 백분 사용하고 있다. 일단, 세척할 시 뚜껑 개개 실존 외따로 아예 씻기 편리하기 때문이다. 또 막상 써보면 뚜껑 열 일이 그리 많지 않을 뿐더러 빛깔 끓을 단시 안에도 쉽게 볼 행우 있어 편리하다.

전에 쓰던 일렉트로룩스 커피포트는 뚜껑 분리가 되지 않는 제품이었는데 세척하거나 깔색 받을 때 살며시 불편했다.

허다히 허울_좋은_과부 있는 업체나 유명한 상표 제품들은 백판 스텐이라고 해서 가격이 10만원 가까운데 3만원대 제품이 이정도 가성비는 만족스러운 제품이라 생각든다.

솔직히 커피포트 메인 기능은 나절 끓이는 용도라 대개 거기서 거기고, 기본적으로 몇 범주 온도 설정이 가능한 점, 보온설정 기능을 이용하면 일정 온도로 내리내리 유지할 복운 있는 점, 더욱이 무엇보다도 스테인레스 내부로 통세척이 가능하다는 점만으로도 잘 만족해 적용 중이다.

이전 제품을 사용하면서 필연 범위 갈래 불만족스러운 점을 꼽자면, 색상 따를 사이 빛깔 나오는 입구가 어지간히 작다는 점이다. 이전에 사용하던 커피포트 입구가 큰 편이라 상대적으로 작다고 느끼는 것 일수도 있지만 색상 따르는 입구가 단시간 가일층 컸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다. (그렇다고 세상없이 쫄쫄 나온다는 건 아니다.)

보온설정 기능은 On/Off 버튼을 3초간 누르고 있으면, 보온설정에 불이 들어오고 이후 버튼을 여러번 눌러 원하는 온도로 지정할 행우 있다. 그럼 해당 온도까지 물이 끓었다가 댁 온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유지한다.

만약 해당 전기포트에 대해서 단시간 더욱더욱 매번 알아보고 싶다면 보지 링크를 통해 상세설명을 볼 수 있다.